[개봉기] 닌텐도 스위치(Nintendo Switch)


어제 닌텐도 스위치를 용산 게임상가 오프라인에서 덜컥 구매했습니다. [젤다의 전설:야생의 숨결]을 해보고 싶어서 사게되었는데, 사실 "게임 타이틀 하나 때문에 콘솔을 사야하는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졌지만 구매평이나 주변 지인들 얘기로는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추천하시길래 큰 맘먹고 가져왔습니다. (함정인가..?)


콘솔 경험이 십수년간 없었기에 간단히(?) 포토리뷰로만 포스트하겠습니다. 


제품박스 정면입니다. 사실 그레이가 맘에들었는데 정신차리고 보니 네오 컬러가 손에 쥐어져있더라구요. 분리형인 만큼 좌우 구분이 확실해서 좋을 것 같긴 합니다.


제품 박스 하단. 제품 설명과 구매처 도장이 찍혀있습니다. 이 도장이 유일하게 보증기간을 산정할 수 있는 기준이라고 하니 잘 보관해야겠군요. 이하 박스샷은 사진만.



시작방법이라곤 하는데 그냥 어댑터 꽂고 켜라는거네요. 박스를 열면 본체와 조이콘이 보입니다. 사실 개봉은 구매할때 사장님께서 필름을 직접 붙여주셔서 미리 했었지만 어차피 밀봉이 안되어있어서 차이는 없네요.


본체와 조이콘을 꺼낸 모습 비닐에 잘 포장되어있습니다.


사실 본체만 놓고보면 예전 PMP가 떠오르긴 하지만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이 마음에 듭니다. 액정이 조금만 더 넓어져서 테두리가 얇았으면 좋을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본체 뒷면, 중앙의 스위치 로고와 좌측에 본체를 세울 수 있는 받침대가 보입니다. 책상위에 두고 사용할때 좋아보입니다. 사진엔 안나와있지만 받침대를 세우면 안쪽에 MicroSD카드를 삽입할 수 있는 공간도 있습니다.



본체 아래쪽, 충전단자와 그 양쪽으로 독에 고정할 수 있는 홈이 보입니다. USB-C Type으로 충전하게 되는데 사용중인 스마트폰도 같은타입이라 마음에 들어요.


제품 양옆으로는 조이콘을 고정할 수 있는 홈이 있습니다. 



위쪽엔 전원버튼, 볼륨버튼과 게임타이틀을 삽입 할 수 있는 홈이 고무재질의 마개로 막혀있습니다. 이어폰단자가 본체 상단에 있어서 아쉽긴 한데 바닥에 세워서 사용하거나 독에 고정시켰을때 이어폰을 사용하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양옆은 조이콘이 막고있으니까요.




귀여운 조이콘입니다. 마감은 나쁘지 않은데 워낙 납작한 디자인이라 그립감은 다소 아쉽습니다. 마치 20여년전 오락기 패드를 쥐는 느낌. 고무그립을 따로 판매하길래 같이 구매했는데 기존 콘솔 사용하시던 분들이라면 꼭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조이콘을 장착한 모습의 닌텐도 스위치 본체. 상당히 깔끔합니다. 필름이 완전히 붙지 않았네요. 추후 다시 붙여야겠습니다.



박스하단엔 기타 악세서리나 설명서, 케이블 등이 들어있습니다. 설명서는 한글이라 고맙긴한데 펴보지도 않았네요.



닌텐도 스위치에 없어선 안될 조이콘 그립입니다. TV나 모니터에 연결시 조이콘 스틱만으론 너무 작아 불편하기 마련인데 기본구성으로 그립을 포함한 건 칭찬할만합니다. 


조이콘을 장착한 조이콘 그립의 모습.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지긴 하지만 기존 PS4/X-Box 패드를 사용하시던 분들은 큰 불편 없이 적응 할 수 있습니다. 무선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어떠한 연결단자도 없습니다. 충전은 본체와 같이 연결해서 독에 고정시키면 같이 됩니다.



조이콘 스트랩입니다. 친구와 멀티플레이를 할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트랩에 보이는 두개의 버튼도 따로 동작하는데, 조이콘 한쪽만으론 버튼 수가 모자란 것을 커버할 수 있습니다. 


닌텐도 스위치 독(Dock)입니다. 여기에 본체를 꽂아서 마치 PS4/X-Box의 그것처럼 TV나 모니터에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좌측에 화면 연결여부를 표시해주는 LED가 보이는군요.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에 검은색 닌텐도 스위치 로고가 돋보입니다.


독의 뒷면입니다. 닌텐도 로고가 중앙에 찍혀있는데 처음보면 '뒷면은 왜이래?'라는 말이 나오지만 저 뚜껑을 열어보면 케이블 단자를 꽂을 수 있는 포트가 있습니다.


뚜껑을 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케이블을 어디다 어느 것을 꽂아야하는지 친절하게 음각으로 표시되어있습니다.


위에서 부터 충전단자, USB 3.0 포트, HDMI 포트입니다. 다소 비좁아보이긴 하지만 케이블말곤 넣을 것이 없으니 충분합니다.


케이블 홀도 신경써서 디지인 한 것이 보입니다. 그냥 구멍만 뚫어놔도 될텐데 뒷면으로 케이블을 뺄 것을 고려해서 측면 외에도 뒷면에도 넓은 구멍이 보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측면엔 USB 포트가 두 개 구성되어있습니다. 색깔로보아 USB 2.0으로 구동하는 것 같습니다. USB 3.0으로 작동하지만 디자인을 위해 검은색으로 해놓은 것이라고 믿고 싶군요.


독의 윗면입니다. 이곳에 스위치 본체를 집어넣으면 USB C-Type 포트와 고정홀로 움직이지 않고 세워지게 됩니다.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쓴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액정이 바로 닿는 곳인데 좀 더 부드러운 재질을 붙여놓았다면 흠집에 더 안전할텐데 아쉬운 구성입니다. 손으로 잡고있는 부분은 그리 단단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그냥 ABS 플라스틱이니까요. 마음먹고 힘주면 부서질 것 같습니다만 책상위에 올려둘 것이기 때문에 그리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습니다.


독에 장착한 닌텐도 스위치와 조이콘 그립입니다. 이렇게 놓고보니 꽤 단촐한 구성으로 보이지만 조이콘이 무선이라는 것과 제품 본체 사이즈를 놓고 봤을 때 작고 귀엽게만 보여 오히려 마음에 듭니다.



참, 박스안엔 HDMI 케이블과 USB C-Type의 충전 어댑터도 당연히 포함되어있습니다. 



젤다의 전설 : 야생의 숨결 한국 정발판 패키지입니다. 온라인 DLC형태가 아닌 게임 타이틀은 정말 정말 오랜만에 구매해서 개봉전에 기대를 약간 했습니다. 


음.. 조금 실망했지만 괜찮아요! 게임만 재밌으면 되죠! (시무룩)


추가로 구매한 악세서리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휴대모드에서의 조이콘의 기본 그립은 약간 불편하기에 고무 그립(?)을 샀습니다.


파우치는 역시 휴대하려면 필요할 것이라 생각하고 추가구매, 생각보다 하드한 재질이라 튼튼합니다. 안쪽에 수납공간도 어느정도 있어서 타이틀 몇개는 거뜬합니다. 


자 그럼 이제 책상위에 세팅을 하고..


재밌게 즐기러 가보겠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